영어 中國語 日本語

전체메뉴

맨위로 맨위로 버튼

보도자료

  • home
  • 소식
  • 언론보도
  • 보도자료
독립기념관, 2019년 8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작성자 : 고객홍보부 작성일 : 2019-07-31 조회수 : 619 이달 보도자료(2019년8월)-김구.hwp 바로보기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독립기념관, 2019년 8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 민족과 국가를 위해 살다 간 지도자 김 구 -


[金九, 1876. 8. 29. ~ 1949. 6. 26. 황해도 해주]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김구를 2019년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 전시개요 >

o 기 간 : 2019. 8. 1. ~ 8. 31. (한 달간)
o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 (제5·6관 통로)
o 내 용 : 김구 사진 등 8점

김구는 1876년 8월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다. 17세가 되던 해에 과거에 응시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1893년 동학에 들어가 동학농민전쟁에서 황해도 지역 동학군 선봉장으로 활약했다. 이후 유학자 고능선에게 한학을 배우면서 중국을 왕래하던 중, 1896년 3월 황해도 안악의 치하포에서 명성황후 시해에 대한 복수 의거로 일본인 쓰치다를 처단했다. 이 때문에 2년간 옥고를 치르다가 1898년 탈옥하여 공주 마곡사 등지에서 승려로 지냈다.


이후 애국계몽운동에 매진한 김구는 ‘교육을 통해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교육 사업에 힘을 쏟았다. 1908년에는 황해도 지역 교육계몽단체인 해서교육총회를 조직하고 학무총감으로 추대되었다. 한편 비밀결사 단체인 신민회에서 활동한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옥고를 치렀고, 이때 김구는 ‘백범白凡’을 호로 삼으며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나라사랑 정신을 고취시키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1919년 3·1운동 직후 중국으로 망명한 김구는 상하이에 위치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합류했다. 이후 경무국장으로서 임시정부 요인 경호 등을 맡았고 내무총장과 국무령, 국무위원 등을 맡아 임시정부를 이끌어 갔다. 하지만 임시정부 안팎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서 점차 침체에 빠지자 최소 인원으로 최대 효과를 거두고자 특무공작을 계획하고 한인애국단을 결성했다. 이어서 이봉창?윤봉길 의거 등을 주도하며 한국인의 독립의지를 당당히 알렸다.


일본군의 침략으로 중국 여러 도시를 옮겨 다니다가 65세인 1940년 충칭에 정착한 김구는 임시정부의 최고 지도자인 주석으로 활동했다. 충칭에서 그는 임시정부의 조직과 체제를 정비하는 한편, 독립운동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고자 좌우통합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1940년 9월 한국광복군을 창설하고 국내진입작전을 추진했다. 충칭에서 광복을 맞이한 후 1945년 11월 환국한 그는 좌우 남북 대립이 심화되자 하나 된 조국을 위해 노력하다가 1949년 6월 26일 서거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 주요 공적

o 1904 교육을 통한 구국활동 전개
o 1919 중국 상하이로 망명,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무국장 등 역임
o 1932 한인애국단 활동 주도
o 1940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
o 1962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서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