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中國語 日本語

전체메뉴

맨위로 맨위로 버튼

관람감상문 공모대회

  • home
  • 교육ㆍ행사
  • 공모전
  • 관람감상문 공모대회
독립기념관에 다녀와서......
작성자 : 아산북수초 2학년 김지윤 수상 : 은상 (초저부)
독립기념관은 어릴 때부터 많이 갔던 곳이다. 하지만 나는 창피하게도 독립기념관을 가면서 전시관에는 한번도 들어가본적이 없다. 너무 지루해 보였기 때문이다. 전시관에 들어가기 보다는 기차를 타거나, 분수대에서 놀기만 했었다. 아마도 방학숙제가 아니었다면 아직까지도 전시관에 무엇이 있는지도 몰랐을 것이다. 설레임과 ‘지겹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갖고 전시관을 돌아다니며 ‘독립기념관이 이런 곳이구나’ 라는 사실을 조금은 알게 되었다. 1번째 전시관 겨레의 뿌리에서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라는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아주 옛날 조상님들의 역사적인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제일 기억에 남는건 옛날 무덤인 고인들과 이순신 장군이 만들었다는 거북선이었다. 옛날에는 지금처럼 도구나 시설이 없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이렇게 잘 만들 수 있었는지 참 신기했다. 역시 우리 조상님들은 훌륭하신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2번째 전시관 겨레의 시련에서는 우리나라가 일본이라는 나라에게 우리의 나라를 빼앗긴 아픈 역사를 전시하고 있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얼마나 마음 아팠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내맘도 아팠다. 3번째 전시관 나라 지키기에서는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해, 힘쓰는 사람들을 다른말로 독립투사라고 부르는 사람들에 대한 것과 문서들이 많이 있었다. 독립투사들은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다고 한다. 나는 조금만 다쳐도 아프고, 무서운데 우리 조상들은 얼마나 아프고 힘들었을까? 이분들이 있어서 우리가 이렇게 행복하게 걱정없이 살 수 있는거라고 아빠께서 말씀해 주셨다. 그리고 4번쩨 전시관 겨레의 함성에서는 옛날 조상들이 일본에게 빼앗긴 우리나라를 다시 되찾기 위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독립을 이루기 위해 독립운동을 하며 힘을 기르는 장면들과 개록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일본 사람들은 우리나라를 빼앗으며 우리 말도 사용하지 못하게 하였다고하니 우리 조상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5번째 나라되찾기 전시관에서는 일본에게 빼앗긴 우리나라를 찾기 위해 비밀단체를 만들어서 일본 놈들을 혼내주고, 어려운 우리민족을 도와주는 역사가 전시되어 있었다. 우리 조상들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목숨을 바쳐서라도 우리 땅을 다시 찾으려고 했다. 나는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 나는 아마도 무서워서 숨어 있었을 것이다. 우리가 이렇게 웃으며 우리나라에서 우리말로 말하며 생활할 수 있는건 이런 훌륭한 우리 조상님들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오늘부터라도 우리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쓰레기도 잘 줍고, 우리말도 바르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으로 커야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독립투사들처럼 할 수는 없지만 작은것부터 우리나라를 아끼는 일을 실천한다면 우리나라는 더욱 더 살기 좋은 나라가 될 것이다.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